(나도 안타는)가을타는 푸석한 머릿결, 어떻게하죠?

 











유난히 가을이 되면 푸석하고 부스스한 머릿결로 고민하는 이들이 많아진다.

나도 안타는 가을을 머리카락이 탄다.








 



가을에만 유독 푸석해지는 데에는 그 이유가 있다.

여름철 강한 자외선으로 손상된 모발이 아침, 저녁으로 부는 찬바람을 맞아 수분을 잃고 더욱 건조해지기 때문이다.

이럴 때일수록 올바른 방법으로 머리를 관리하고, 평소 쓰는 헤어 제품에 신경을 쓴다면

겨울이 오기 전 머릿결을 건강하게 가꾸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건조한 가을철, 머리를 잘 감고, 잘 말리기만 해도 큰 손상을 막을 수 있다. 

우선 머리를 감기 전, 후로 꼼꼼히 빗질을 하자. 

각질 탈락은 물론 머리 엉킴을 풀어 머리카락이 끊기거나 빠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샴푸를 할 때는 미지근한 물을 사용하고 머리를 말릴 때는 수건으로 머리를 비비듯 털어 말리기 보다 
지그시 눌러 물기를 제거하자.

젖은 수건으로 머리를 감싼 채 오래 방치하면 두피에 좋지 않아 주의하는 것이 좋다. 

헤어드라이기를 사용할 때는 미지근한 바람으로 머리 뿌리 쪽부터 꼼꼼히 말리고 

머리카락 끝은 푸석해지기 쉬우므로 찬바람으로 말린다. 













이렇게 기본적인 사항을 다 지켜도 건조한 날씨로 인해 정전기가 발생하는 머리들이 있다.

거기에다 극 손상 모발이라면 그 정도가 더 심하다. 빅클지기도 이런 편에 속하는 사람이다.

이런 모발의 경우 샴푸 외에 린스, 컨디셔너, 트리트먼트가 필수다. 

드라이전 간단하게 발라 열 손상을 줄여주는 헤어 에센스, 세럼, 오일 등의 사용도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아침마다 모두 챙기기에는 시간적으로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이럴 때 바쁜 일상 속에서 효과적으로 머릿결을 케어할 수 있는 제품 '찰랑이지'를 강력 추천한다.

트리트먼트의 기능과 에센스의 장점을 합쳐 제작된 이 제품은 

몇 분간 방치한 뒤 헹궈내는 식의 기존 제품과는 다르다.

불편하게 헹구거나 할 필요 없이 바르기만 하면 끝나는 노워시 트리트먼트 제품이라 간편하다.















헤어 에센스처럼 바르기만 하면 트리트먼트를 한 듯 윤기나는 머리를 만들어주니

아마 똥 손, 귀차니스트들도 머릿결 관리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장담한다.

단백질, 콜라겐, 자연 유래 성분 등 머릿결에 좋다는 성분만 모아 듬뿍 담았기때문에

푸석한 모발에 보습력을 높여주고 손상된 모발을 건강하고 튼튼하게 만들어준다.











출시기념으로 무료 배송이벤트중~

">